용의선상에 오른 8인의 가족
제작진 "본격 두뇌 싸움 전개, 함께 추리에 참여 부탁"
'십시일반' 스틸컷./사진제공=MBC
'십시일반'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십시일반'에서 화가의 죽음 이후 본격적인 추리가 시작된다.

지난 22일 '십시일반'이 첫 방송됐다. '십시일반'은 첫 방송부터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흡인력 있는 연기, 감각적인 연출이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수목극 1위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무엇보다 화가의 죽음이라는 충격적인 엔딩이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수백억 대 재산을 가진 유명 화가가 유언장 공개를 앞두고 죽음으로써 가족들이 모인 저택의 긴장감을 끝없이 상승시킨 것. 이와 함께 남은 가족들의 유산을 둔 본격적인 두뇌 싸움이 예고돼 흥미를 더했다.

이런 가운데 23일 '십시일반' 제작진이 2회 방송을 앞두고 형사의 취조를 받고 있는 가족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가족들과 함께 안방극장 탐정이 된 시청자들에게 범인 추리에 큰 실마리가 될 장면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에는 집으로 찾아온 두 명의 형사와 그들 앞에 앉은 여덟 명의 가족이 담겨있다. 서로를 의심하는 가족들의 눈빛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그중에서도 무언가 결심한 듯 다부진 표정으로 앞을 응시하는 빛나(김혜준 분)가 시선을 강탈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형사의 취조 중 빛나는 화가의 죽음과 관련한 폭탄 발언을 터뜨리며 저택 안 분위기를 반전시킨다고. 이에 다른 가족들을 놀라게 한 빛나의 발언은 무엇일지, 이는 앞으로 범인 추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십시일반' 제작진은 "화가의 죽음으로 저택 안 인물들의 두뇌 싸움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며 "남은 여덟 명의 가족이 모두 용의자 후보다. 이에 취조 중 나오는 개개인의 말 한마디, 그에 대한 리액션 하나하나가 범인 추리의 실마리가 된다. 오늘(23일) 펼쳐질 형사들의 취조에 시청자분들도 함께 참여하며 앞으로의 내용을 추측해 보시길 바란다"고 예고했다.

'십시일반'은 유명 화가의 수백억 대 유산을 둘러싼 사람들의 치열한 두뇌싸움을 그린 블랙코미디 추리극이다. 2019년 MBC 극본 공모전 최종 심사작 다운 탄탄한 스토리와 '배드 파파' '역적' 등을 연출한 진창규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을 받고 있다. 오늘(2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