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현실 직시 후 이별 선고
강지은, 병원 탈출 후 서예지 집 찾아갔다
사진=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 화면.
사진=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 화면.


김수현과 서예지의 가슴 절절한 로맨스가 일요일 밤을 눈물로 채웠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10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5.5%, 최고 6.0%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4.5%, 최고 4.9%를 기록해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형 문상태(오정세 분)와 눈물의 화해를 했지만, 고문영(서예지 분)을 밀어내기 시작한 문강태(김수현 분)와 그를 향한 그리움이란 감정을 새기게 된 고문영의 이야기가 담겼다.

문상태의 폭주 후 현실을 직시하게 된 문강태는 겨우 열었던 마음의 문을 다시 굳게 잠갔다. 친구 조재수(강기둥 분)에게 털어놓은 지난 밤 고문영과의 행복한 일탈을 “주제도 모르고 내가‥내가 그런 꿈을 꿨다. 재수야”라며 서글픈 자책을 해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먹먹하게 만들었다.

버거웠던 삶 때문에 가슴 한쪽에 형을 원망하고 살았던 속마음을 모두 털어놓은 후 형과 화해한 문강태는 고문영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고문영은 “네 입은 거짓말해도 그 눈은 절대 거짓말 못 해”라며 정곡을 찔렀지만, 그는 “내 인생에서 좀 빠져주라”며 “넌 그냥 나한테 폭죽 같은 거였어. 잠깐의 이벤트”라는 모진 말로 밀어냈고, 난생처음 가슴 시린 통증을 느낀 고문영은 그 자리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냈다.

하지만 고문영은 문강태의 모진 말에도 그의 마음을 끊임없이 두드렸다. 마치 양치기 소년처럼 그의 관심을 얻기 위한 메시지를 보내며 분투를 펼친 것. 그럴수록 알 수 없는 기분에 휩싸인 고문영은 이 감정이 바로 ‘그리움’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립다, 그립다”며 나직이 반복하던 그녀는 점점 차오르는 그리움이라는 감정을 몸소 느꼈다.

방송 말미에는 ‘괜찮은 정신병원’ 환자 박옥란(강지은 분)이 보호사를 폭행하고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박옥란은 고문영의 아버지 고대환(이얼 분)을 끊임없이 자극하며 원장 오지왕(김창완 분)으로부터 고문영의 엄마와 관련이 있거나 엄마일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받고 있는 인물이다.

마침 그날은 고문영의 생일이었기에 문강태는 박옥란이 고문영에게 갔을 거로 추측했고, 그의 예상대로 박옥란은 고문영 앞에 폭죽을 터트리며 등장했다. 공포에 굳어선 고문영과 죽을힘을 다해 ‘문영의 성’으로 향하는 문강태의 모습이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처럼 ‘사이코지만 괜찮아’ 10회는 서로를 향한 마음이 사랑임에도 더는 다가가지 못하는 문강태와 고문영의 애틋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하는 한편, 서서히 고개를 들기 시작한 고문영 가족의 잔혹사로 미스터리함까지 자아냈다. 고문영과 병원을 탈출한 박옥란은 어떤 관계일지, 문강태와 고문영은 다시 서로의 안전핀이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