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리는 알고 있다' 강성연
살인 용의자 김도완 빼돌려

'미쓰리는 알고 있다' 관심 UP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미쓰리는 알고 있다' 강성연이 김도완 돕기에 나섰다.

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에서는 서태화(김도완)가 살인 용의자라는 걸 알게된 후 그를 돕기 위해 나선 이궁복(강성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궁복은 직접 경찰서를 찾는 것은 물론, 교통사고까지 냈다.

'미쓰리는 알고 있다'는 재건축 아파트에서 벌어진 의문의 죽음을 밝히는 이야기를 담았다. 용의자를 추적하면서 밝혀지는 인간의 욕망과 진실을 그려 낸다.

앞서 '미쓰리' 이궁복이 아파트 뜰에서 한 여인의 시신이 발견됐고, 이후 인호철(조한선)을 필두로한 경찰 수사가 이어졌다. 그 여인은 양수진(박신아)였다.

양수진이 기간제 교사였고, 집에 카드 고지서와 택배 박스가 쌓여있는 쇼핑중독자였다는 단서와 함께 과거에 찍은 노출 사진 공개로 원치않는 스킨십 등 성폭력을 당한 사실이 그려졌다.

여기에 양수진에게 큰 애정을 드러내는 서태화의 모습도 그려졌다. 양수진에게 마음을 고백 후, 그가 받아주지 않자 폭력적으로 돌변하면서 긴장감을 고조 시켰다.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이날 방송에서 인호철은 양수진의 부검 결과 타살로 나오면서 서태화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이궁복은 서태화를 보호하기 위해 직접 경찰서까지 찾았다. 그러면서 "(서태화가 범인이라는) 증거가 있냐?"며 표적 수사로 몰고갔다.

결국 이궁복은 서태화를 경찰서에서 데리고 나올 수 있었고, "네가 죽였냐?"고 물었다. 서태화는 즉답을 피하고 "됐다. 그새끼한테나 가라"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후 서태화는 양수진의 내연남이었던 이명원(이기혁)을 찾았다. 양수진이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던 것. 이명원도 "수진이는 내 여자였다"며 "너 같은 건 손끝 하나도 못건드렸지만"이라며 서태화와 몸싸움을 했다.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이후 인호철이 등장했고, 서태화에게 수갑을 채웠다. 이를 본 이궁복은 일부러 인호철의 차와 교통사고를 냈다. 인호철이 사고 충격으로 기절하자, 이궁복은 서태화를 빼돌렸다.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이후 이궁복은 환자 행세를 했다. 사고 처리는 "보험회사에서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호철은 "제정신이 아니다"며 "미쳤다"고 이궁복의 행동을 지적했다.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영상 캡처
서태화의 도주를 도왔던 또 다른 조력자 배진우(김강민)는 이궁복에게 "얘가 목조르는 걸 봤다. 양수진 말고 어머니"라고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이어 배진우는 "양수진이 떨어진 건 6층이 아니라 더 위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쓰리는 알고 있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