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십시일반', 22일 첫 방송
오나라, 긴장감 넘치는 첫 스틸컷 공개
제작진 "대체불가한 배우"
MBC 새 수목드라마 '십시일반'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십시일반'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십시일반'에 출연하는 배우 오나라의 현장 스틸컷이 8일 공개됐다.

'십시일반'은 저마다 목적을 갖고 저택에 모인 9명의 사람이 유명 화가의 재산을 두고 펼치는 두뇌 싸움을 담은 추리물이다. 앞서 오나라를 비롯한 배우 김혜준, 김정영, 남문철, 이윤희 등 개성 넘치는 라인업으로 일찍이 주목받았다.

오나라는 극 중 화가의 과거 내연녀이자 잘 나가는 모델이었던 김지혜 역을 맡았다. 김지혜는 돈을 향한 탐욕과 타인을 향한 의심을 숨기지 않고 표현하는 인물이다. 그런데도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을 지녔다.

공개된 사진 속 오나라는 한 저택에서 홀로 주변을 경계하고 있다. 그는 2층 난간에 선 채 누군가를 주시하는 듯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냈다. 특히 오나라의 날 선 감정이 저택 안의 분위기를 긴장감 있게 담아내며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와 관련해 '십시일반' 제작진은 "오나라가 아니었다면 이토록 입체적인 매력의 캐릭터를 구현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면서 "대체불가한 배우 오나라에 다시 한번 고마움을 표한다"고 전했다.

'십시일반'은 오는 22일 밤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