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이 그놈이다' 첫방, 최고 시청률 4.8%
황정음-윤현민, 첫 만남에 입 맞춤
사진= KBS2 '그놈이 그놈이다' 방송 화면.
사진= KBS2 '그놈이 그놈이다' 방송 화면.


KBS2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가 로맨틱 코미디의 첫 페이지를 열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그놈이 그놈이다’ 2부 시청률은 수도권 4.0%, 전국 3.9%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4.8%(수도권 기준)까지 올랐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비혼’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토대로 웃음 가득 유쾌한 스토리는 물론 황정음(서현주 역), 윤현민(황지우 역), 서지훈(박도겸 역) 등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 앙상블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비혼주의자 서현주(황정음 분)가 자신의 약혼식에서 공식적인 비혼을 선언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오매불망 기다려온 웹툰 작가 데뷔를 단 6일 앞두고 억울한 누명으로 해고를 당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해고의 슬픔도 잠시, 인교석(인교진 분) 본부장 앞에 무릎을 꿇으며 굽히는 척하다 그의 명품 구두를 벗겨 창밖으로 던지는 통쾌함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어 “다들 유병장수 하시고 하시는 일 족족 망하시길 바랄게요, 꼭!”이라는 사이다 멘트로 전례 없는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스타 웹툰 작가 박도겸(서지훈 분)은 공항에서 만난 팬들에게 센스 있는 멘트로 화답, 여심을 녹이는 눈웃음에 타고난 위트까지 선보이며 웃음을 안겼다. 또한 작가들의 담합으로 위기에 처한 서현주를 두둔하며 든든한 연하남의 면모를 보여 설렘을 유발했다.

방송 말미에는 황지우(윤현민 분)와 서현주의 임팩트 있는 만남이 눈길을 끌었다. 갑자기 멈춘 엘리베이터 속 폐소 공포증을 가진 황지우가 호흡곤란으로 쓰러졌고, 이에 서현주가 인공호흡을 시도하며 입을 맞춘 것. 인공호흡 중 섬광처럼 스쳐가는 환영들은 앞으로 벌어질 두 사람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황지우는 에필로그에서 서현주를 보고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찾았다”라고 읊조리며 애절함을 더했다. 뒤이어 나온 4년 전 서현주의 비혼식에서 운명처럼 마주했던 세 사람의 모습은 앞으로 어떤 사건으로 엮이게 될지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렇듯 ‘그놈이 그놈이다’는 빠른 전개는 물론 캐릭터와 찰떡궁합 연기를 선보인 배우들, 그리고 인교진, 이시언, 이말년, 주호민 등 특별 출연 배우들의 예측 불가한 즐거움까지 선사했다.

'그놈이 그놈이다' 2회는 오늘(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