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스틸컷/ 사진=SBS 제공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스틸컷/ 사진=SBS 제공


배우 김유정이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0대 대표 여배우로 성장한 김유정이 자신의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추가한다. 오는 19일 첫 방송되는 ‘편의점 샛별이’를 통해서다. 김유정은 ‘편의점 샛별이’에서 똘끼 충만한 4차원 알바생 정샛별 역을 맡아 이제껏 본 적 없는 다양한 매력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유정에게 ‘편의점 샛별이’에 대해 물어봤다.

김유정도 반한 샛별의 사랑스러움 “마음이 확 끌렸다”

김유정에게 ‘편의점 샛별이’는 “마음이 확 끌리는” 작품이었다. 작품 선택 이유를 묻자 김유정은 “편의점이라는 공간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소재 자체가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또 샛별이가 편의점에서 일하며 함께 성장해나가는 모습들이 궁금했고, 편의점에 오고 가는 사람들과의 에피소드들이 좋았다”라고 답했다.

무엇보다 김유정이 ‘편의점 샛별이’에 매료된 큰 이유는 샛별이 캐릭터였다. 김유정은 “사실 샛별이의 모습을 보고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도 있다. 샛별이는 본인이 뭘 좋아하는지 잘 아는 친구이고 확실한 친구다. 어쩔 때는 불 같지만, 속마음은 따뜻하고 예쁜 샛별이의 모습이 너무 좋았다. 미워할 수 없는 아이, 사랑스러운 모습에 마음이 확 끌렸다”라며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처음으로 액션스쿨 등록, 액션 재밌게 준비 중”

‘편의점 샛별이’는 김유정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앞서 공개된 2차 티저 영상 속 김유정은 화끈한 발차기를 선보이며 강렬한 등장을 알렸다. 또 불량 고등학생들을 혼내 주며 ‘센 유정’ 포스를 뿜어내는가 하면, 코믹한 장면도 찰떡 같이 살려내며 색다른 변신을 예고하기도 했다.

특히 터프하게 발차기를 하는 모습은 예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대해 김유정은 “맨몸으로 하는 액션이 많다. 처음으로 액션스쿨을 다녔는데, 너무 재밌게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열정적이고 멋진 샛별이, 잘 표현하고 싶어”

이처럼 김유정 안에 있는 다채로운 모습들을 꺼낼 ‘편의점 샛별이’는 벌써부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예감하게 만들고 있다. 김유정은 “샛별이는 운동 신경이 좋은 친구고, 뭐든지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는 친구다. 그런 샛별이의 열정 있고 멋있는 청춘의 모습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밝히며 ‘편의점 샛별이’에 대한 응원을 당부했다.

사랑스러운 배우 김유정이 연기하는 사랑스러운 알바생 ‘편의점 샛별이’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여기에 ‘매운맛 액션’까지 선보일 김유정의 새로운 변신에 호기심이 더해진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