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예고/ 사진=JTBC 제공
'야식남녀' 예고/ 사진=JTBC 제공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의 이학주는 정일우, 강지영과 한 팀이 될 수 있을까.

지난 25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는 셰프 박진성(정일우 분)이 내어준 취향 저격 야식과 진심 어린 위로로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동시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진성의 선택이 뻔하지 않은 재미를 안겼다. 특히 “손님들이 설렜으면 좋겠다”는 음식 철학으로 ‘비스트로(Bistro)’를 운영하고 있는 진성과 연출 데뷔를 목표로 계약직의 설움을 견디고 있는 PD 김아진(강지영 분)은 꿈을 향해 오늘 하루를 버텨내고 있는 청춘들로부터 짠한 공감도 이끌었다.

그런데 앞만 보고 달려온 이들에게 예상치 못했던 고난이 닥쳤다. 진성은 보증금을 구하지 못하면 제 손길 닿지 않은 곳이 없는 비스트로를 빼앗기게 되고, 아진은 24시간 안에 자신이 기획한 프로그램 ‘게이 셰프가 만들어주는 야식남녀’에 딱 맞는 셰프를 찾지 못하면 해고될 위기에 처한 것. 물불 가릴 처지가 아닌 진성은 일생일대의 결단을 내렸다. 바로 자신을 숨기고 아진이 찾아 다닌 ‘게이 셰프’가 되기로 한 것. 꿈에도 생각 하지 못했던 진성의 등장이 당황스럽지만, 아진에게 그는 유일한 희망이 됐고, 진성에게 ‘야식남녀’ 출연료는 그를 절망에서 구해줄 단 하나의 빛이었다.

그리고 이 막다른 골목에서 진성과 아진이 드디어 잘 나가는 천재 디자이너 강태완(이학주 분)과 만난다. 본방송에 앞서 오늘(26일) 공개된 스틸컷에선 이 세 남녀의 만남이 포착됐는데, 이미지에서도 느껴지는 묘한 긴장감에 눈길이 머문다. 범상치 않은 관계의 시작을 알리는 듯하기 때문. 지난 방송에서 CK채널 오디션장으로 향하다 우연히 태완과 부딪혔던 진성. 스치는 인연인줄만 알았는데, 태완의 작업실에서 다시 마주하게 됐다.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 따르면, 이들의 만남이 진성의 부탁 때문에 성사됐음을 추측할 수 있다. 태완을 그저 ‘싸가지’라고 기억하고 있는 진성이 어떤 연유에선지, “한 번만 도와주시겠습니까”라며 간절한 도움의 손길을 원한 것. 하지만 “요즘 완전 대세”인 태완을 섭외하는 게 쉬울 리 없는 데다가, 그가 “왜 하필 게이 셰프인지”라며 프로그램 취지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선 상황. 아진까지 함께 나타난 이 삼자대면의 자리에서 진성이 태완을 설득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디자이너로 성공 가도를 달리는 태완은 이미 CK채널에서 패션 디자이너 서바이벌 프로그램 MC까지 하는 유명 셀럽이다. 그런 태완이 예능 프로그램 ‘야식남녀’에 어떻게 합류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 시작부터 텐션을 유발한 세 남녀의 관계가 이번에도 예측을 뛰어넘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라고 귀띔했다.

‘야식남녀’ 2회는 오늘(2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