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열혈사제' 고준,
섹시남부터 친근한 조폭까지
캐릭터 장인으로 거듭나
新 인생 캐릭터 탄생 예고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주연배우 고준/ 사진=tvN 제공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주연배우 고준/ 사진=tvN 제공


배우 고준이 올봄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하면서 새로운 '로코킹'의 탄생을 예고한다. tvN 새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를 통해서다.

고준은 극 중 겉은 염세적이지만 속은 따뜻한 독신주의자 포토그래퍼 한이상 역을 맡았다. 한이상은 주변의 시선에는 1도 신경 쓰지 않은 채 '복세편살'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욜로족. 고준은 로맨틱 텐션을 높이는 멜로 눈빛부터 듬직한 피지컬에서 나오는 남성미까지, 한이상의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하며 매 작품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고준이기에 이번 작품에서 보여줄 새로운 변신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이에 예측 불가한 매력을 갖춘 고준의 캐릭터 변천사를 짚어본다.

○ '미스티'로 증명한 '매력'

JTBC '미스티'에서 고준은 일탈의 경계에 선 남자 케빈 리 역을 맡아 치명적이고 퇴폐적인 섹시미로 매력의 정점을 찍으며 여성 시청자들을 대거 입덕시켰다. 뿐만 아니라 옛 연인 고혜란(김남주 분)을 향한 애증 어린 매력을 풍부한 연기로 담아내, 케빈 리 그 자체로 느끼게 만들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불어넣기도 했다. 그간 장르물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고준은 "로맨스도 가능하다니, 고준의 재발견"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독보적인 매력과 연기력을 제대로 증명했다.

○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악역 '열혈사제'

고준은 코믹과 카리스마를 교묘하게 넘나드는 SBS '열혈사제'의 황철범을 통해 이전의 악역과는 사뭇 다른 미워할 수 없는 악역캐로 매회 '인생 연기'라는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냉혈한 악당의 모습부터 넉살이 넘치는 조폭까지, 다채로운 면모로 시청자를 매료시킨 호연의 절정이었다. 악역의 새로운 이면을 그려낸 고준의 황철범은 찬란하게 빛났고, 고준은 자신의 커리어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

○ 눈앞에 둔 '로코킹'의 고지

전무후무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생캐를 매번 경신하고 있는 고준이 이번에는 생애 첫 로코로 돌아왔다. 겉은 상남자지만 속마음은 순수한 한이상에 특유의 다정다감하면서도 소탈한 매력이 더해진 고준만의 로맨스 코미디로 최고의 존재감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여심을 설레게 만드는 비주얼과 폭넓은 연기스펙트럼 그리고 로맨틱함을 장착한 그에게 올봄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고준은 그동안 다수의 작품에서 입증했듯 우직하게 한 걸음씩 전진하며 그가 가진 파워를 실감케 하고 있다. 묵묵히 기회를 기다리며 자신의 진가를 증명해낸 고준. 그의 첫 로코 주연 도전이 기대되는 이유다.

고준이 출연하는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다. 오는 1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