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오늘(6일) 첫 방송
신하균X정소민, 서로에 대한
칭찬 릴레이 "성실""든든"
'영혼수선공' 주연배우 신하균(왼쪽), 정소민/ 사진=KBS2 제공
'영혼수선공' 주연배우 신하균(왼쪽), 정소민/ 사진=KBS2 제공


배우 신하균과 정소민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영혼 수선공'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유현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신하균은 극중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고 잘하는 일은 환자들과의 '밀당'이며,환자의 치료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괴짜 의사 이시준 역을 맡았다. 정소민은 그의 환자이자 감정의 높낮이가 극과 극을 오가는 뮤지컬 계의 라이징 스타 한우주를 연기한다.

신하균은 상대 배우인 정소민에 대해 "현장에서 어떨지 궁금했다"면서 "이제는 한우주 역할에 다른 분을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성실하고 집중력이 좋다"며 치켜 세웠다. 이어 서로의 호흡은 어떠냐고 묻자 "정해진 애드리브가 아니더라도 주거니 받거니가 되고 있다"며 만족했다.

정소민 역시 대선배 신하균을 극찬했다. 그는 "너무나 하고 싶은 마음이 컸지만 나의 욕심일까봐 망설여졌는데 선배님이 계셔서 모자란 부분을 채워줄 거라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많은 작품을 보면서 존경하던 선배님이니까 작업 방식이 궁금했다. 배려를 받으면서도 많이 배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늘(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