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스트로의 문빈. /사진제공=라이프타임
그룹 아스트로의 문빈. /사진제공=라이프타임


그룹 아스트로의 문빈이 자신이 출연한 웹드라마 '인어왕자'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문빈은 29일 아스트로의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인어왕자'는 내가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드라마다.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촬영하면서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하고 느낄 수 있었다. 촬영이 다 끝나고 나니 아쉬움도 조금 남는다. 다음 드라마를 하게 된다면 그땐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하고 연습해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판타지오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판타지오 공식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문빈은 꽃다발을 든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방긋 웃으며 청초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이어 꽃다발을 얼굴에 갖다 댄 채 눈을 감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인어왕자'는 강원도 양양으로 친구들과 졸업여행을 떠난 혜리(정신혜 분)가 우혁(문빈 분)과 만나 낯선 바닷가에서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문빈은 극 중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미스터리한 남자 우혁 역을 맡아 첫 주연에 도전했다. 그는 인물의 복잡한 감정과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인어왕자'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