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보결, tvN '하바마'서 난생 첫 엄마 役
따뜻한 모성애로 깊은 여운 선사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했어요"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이하 '하바마')에서 차유리(김태희 분)의 죽음으로 절망하던 조강화(이규형 분)에게 찾아온 두 번째 가족이자, 서우(서우진 분)의 새로운 엄마 오민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고보결.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이하 '하바마')에서 차유리(김태희 분)의 죽음으로 절망하던 조강화(이규형 분)에게 찾아온 두 번째 가족이자, 서우(서우진 분)의 새로운 엄마 오민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고보결.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엄마의 사랑은 놀라울 만큼 깊어서 이루 말할 수 없었어요. 난생처음 엄마의 입장에서 연기했는데 순간순간 울컥하더라고요. '부모의 마음은 다 이렇구나' 싶었죠. 제가 느꼈던 감동을 연기로 잘 녹여내서 전하고 싶었어요."

배우 고보결이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이하 '하바마')를 통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극 중 조강화(이규형 분)의 아내이자 서우(서우진 분)의 엄마 오민정 역으로 열연한 그는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깊은 여운을 선사했다.

그동안 출연했던 작품에서 누군가의 딸을 연기했던 고보결. 그에게 '하바마'는 배우로서 연기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됐다. 고보결은 "이전에 맡았던 캐릭터들보다 훨씬 나이 있는 인물을 맡으면서 한층 성숙해졌다"며 "모성애라는 깊이 있는 감정을 연기하면서 나 자신도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 제가 마지막에 캐스팅됐다고 들었어요. 그만큼 오민정이라는 역할이 어려웠던 거 아닐까 싶었죠. 엄마 역할은 처음이라 걱정이 많이 됐어요. 하지만 감독님께서 '오민정은 서툴지만 노력하는 엄마다. 아이를 향한 진심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해낼 수 있다'고 해서 용기를 얻었죠.'

고보결은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으로 '모성애'를 꼽았다. 그는 "딸을 향한 엄마의 감정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서우진의 사진을 휴대폰 배경 화면으로 해서 사람들에게 자랑하기도 하고 육아일기도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생각한 오민정은 겉으로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속이 깊은 사람"이라며 "엄마라는 설정상 어른스러움을 가지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하바마' 현장 포토. /사진제공=tvN
'하바마' 현장 포토. /사진제공=tvN
작품에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고보결은 "김태희 선배님께서 감정을 끌어내기 위해 노력하는 걸 보고 나도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열심히 했다"면서 "실물이 너무 예뻐서 깜짝 놀랐다. 얼굴만 예쁜 게 아니라 마음도 착하고 선했다. 김태희 선배님이 아니면 차유리를 누가 맡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싱크로율이 좋았다"며 감탄했다.

또한 "이규형 선배님은 배우부터 스태프까지 따뜻하게 잘 챙겨줬다. 호흡을 함께 맞추면서 좋은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며 "대본으로 상상했던 것보다 현장에서 느꼈던 감정이 훨씬 컸다. 선배님들의 좋은 점을 배워서 닮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평소 아이를 좋아한다는 고보결. 서우진과 모녀 관계를 연기하는 내내 웃음이 떠나질 않았다고 했다. 그는 "성인 배우들이랑 연기할 때와는 또 다른 재미가 있었다"며 "비타민처럼 활력이 넘쳐서 너무 좋았고 '지금 내가 일하는 게 맞나' 싶을 만큼 즐거웠다"며 웃었다.

이어 "너무 사랑스러운 재간둥이였다. 함께 연기하면서 도움을 주기보다는 오히려 내가 도움을 받았다"면서 "카메라가 켜지니까 순식간에 몰입하더라. 보면서 참 신기했다. 그 나이대 아이들은 한창 뛰어놀 나이라 조용히 있기가 힘들 텐데 타고난 것 같다"고 칭찬했다.

"서우진 군이랑 연기를 하던 중에 실수로 NG를 냈어요. 서우진 군이 '오민정, NG 냈어'라고 그러더라고요. 너무 귀여워서 저도 모르게 '다시는 안 그럴게'라고 말했죠. 나중에는 '보결아'라면서 인사를 하더라고요. 서우진 군의 어머니가 깜짝 놀라서 '그러면 안된다'고 말렸죠. 저는 오히려 그게 좋았어요. 아이가 나를 편하게 생각하고 마음의 문을 열었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촬영이 끝나고 난 후에는 '수고하셨습니다'라고 딱 잘라서 말하더라고요. 내심 서운했어요."
고보결은 '하바마'에서 차유리와 그의 가족들이 병원에서 재회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고보결은 '하바마'에서 차유리와 그의 가족들이 병원에서 재회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극 중 오민정은 차갑고 무뚝뚝해 보이지만 여리고 배려심이 깊은 인물이다. 고보결은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자신과 상당 부분 비슷한 점을 발견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낯선 공간이나 친하지 않은 사람과 있을 때는 차분하고 조용하다. 혹여나 실수를 하거나 실례가 되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배려하는 편"이라며 "이런 점이 오민정과 비슷한 거 같다. 평소 친구들과 있을 때는 밝고 허당끼가 많아서 물건을 잘 흘리고 잘 잃어버린다"고 말했다.

"경험해보지 못한 감정이 많아서 최대한 깊게 몰입하려고 했어요. 저도 모르게 카메라를 잊은 채 연기했죠. 하원 도우미가 차유리라는 걸 알았을 때는 복잡한 감정들이 한꺼번에 몰려와서 눈물이 막 나더라고요."

지난 12일 방영된 '하바마' 14회에는 조강화가 오민정에게 서우의 하원도우미가 차유리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오민정은 직접 차유리의 집을 찾아가 믿을 수 없는 진실과 맞닥뜨리며 혼란에 빠졌다.

고보결은 극 중 조강화에게 쌓아왔던 감정의 골부터 마주하기 싫었던 현실까지 복합적인 인물의 감정선을 생동감 있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그는 "오민정이 쌓아왔던 그간의 서사들이 다 터져 나온 게 아닐까 싶다"며 "인물이 느끼는 감정은 무엇인지에 관해 고민을 많이 하면서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하바마'는 가족 간의 사랑과 소중함을 다룬 작품이다. 고보결은 이번 작품을 계기로 가족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됐다고 했다. 그는 "부모님께서 내가 나온 작품을 자주 모니터링하는데 '하바마'를 되게 좋아한다"며 "무뚝뚝했던 아버지가 유해진 게 느껴졌다. 이런 게 작품이 주는 영향력이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버지와는 약간 서먹한 게 있었다. 이번 작품을 찍으면서 괜스레 연락하게 되는 게 있더라"라면서 "애교도 피우고 연기에 관해 물어보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좋은 작품을 만나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는 고보결. 장르를 불문하고 꾸준히 나아가는 것이 앞으로 그가 배우로서 풀어나가야 할 숙제다.

고보결은 "한층 성숙하고 확장된 연기로 다양한 결을 만들고 싶다"며 "나중에는 믿고 보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진심을 다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과 감독님, 배우들의 따뜻한 배려와 사랑 속에 촬영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어요. '하바마'는 배우로서 많은 걸 배우고 느낄 수 있었던 작품이죠. 가족 간의 사랑을 다룬 드라마인 만큼 시청자들에게도 따뜻한 기운이 전해졌기를 바라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