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본 어게인' 제작발표회 참석
1인 2역 연기 위해 가발 착용 고백
"감독님이 주신 아이디어"
배우 장기용/ 사진제공=KBS2
배우 장기용/ 사진제공=KBS2


배우 장기용이 드라마를 위해 처음으로 가발을 착용한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진형욱 감독을 비롯해 주연 배우 장기용과 진세연, 이수혁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극 중 1980년대 강렬한 인연으로 묶인 두 남자와 한 여자가 현세에서 전과 다른 모습으로 부활해 다시 치열하게 사랑하는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이다.

장기용은 극 중 1980년대에는 순수악(惡)의 아버지와 같은 숙명을 거부하는 외로운 늑대 공지철로, 현세에서는 엘리트 의대생 천종범으로 분한다.

이날 장기용은 "감독님의 제안으로 가발을 쓰게 됐다"며 "외롭고 고독한 지철의 이미지를 보고 감독님이 아이디어를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가발도 처음 쓰고 의상도 다르다보니, 지철이를 연기할 때가 재미있었다"며 "옷도 누추하고 집도 허름하다. 말투도 좀 더 쓸쓸해보이고, 다크해보일 수 있는 느낌을 주려고 고민했다"고 밝혔다.

'본 어게인'은 오는 2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