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영원의 군주' 4월 첫 방송
이민호X김고은, 자석처럼 빨려드는 운명
이민호-김고은, 심장 부여잡을 설렘 투샷
남다른 평행세계 로맨스의 서막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 김고은 / 사진제공=화앤담픽쳐스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 김고은 / 사진제공=화앤담픽쳐스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이하 ‘더 킹’)에서 이민호와 김고은이 광화문 한복판 ‘기습 포옹’으로 ‘심쿵 주의보’를 발령한 ‘첫 만남’ 현장을 공개했다.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더 킹’은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16부작 판타지 로맨스다. 흥행 메이커 김은숙 작가와 ‘후아유-학교 2015’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감독,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더 킹’의 중심축 이민호와 김고은은 각각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과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이민호는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어울리게 중저음 톤으로 목소리에 변화를 줬고, 탁월한 승마 실력으로 품격이 다른 황제의 고급스러움을 완성했다. 김고은은 범죄 소탕만을 위해 열일하는 대한민국 강력반 형사답게 털털하고 꾸밈없는 모습으로 쾌활한 매력을 선보여 ‘더 킹’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 광화문 한복판에 백마를 타고 나타나 혼란을 일으키면서,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과 마주하게 되는 장면. 정태을을 본 이곤은 애절한 표정을 지으며 다짜고짜 정태을을 와락 껴안았다. 충격에 휩싸인 정태을은 황당함과 아찔함이 공존하는 눈빛을 드러냈다. 이에 앞으로 이어질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이민호와 김고은은 서로를 보는 눈빛만으로도 수많은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 로맨스의 달인들”이라며 “김은숙 작가와 이례적으로 2번의 작품을 함께 하게 된 이민호, 김고은이 가진 놀라운 저력을 ‘더 킹’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더 킹’은 총 16부작으로 편성되며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4월 중 시작되며,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