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하이에나' 8회/ 사진제공=SBS
드라마 '하이에나' 8회/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주연배우 김혜수와 주지훈의 격정적인 키스신을 담은 영상 조회수가 100만 회를 넘어섰다.

'하이에나'는 특별한 러브라인으로 사랑받고 있다. 티격태격 유치한 개싸움부터 격정적인 어른 멜로를 오가는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의 오묘한 호흡이 그 중심에 있다.

특히 지난 14일 방송된 '하이에나' 8회 엔딩을 장식한 두 사람의의 키스신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날 '하이에나' 2부는 시청률 13.9%(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를 찍으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최고 시청률은 15.4%까지 치솟았다. 키스신 클립 영상은 방송 이틀만인 16일 기준 조회 수 100만을 돌파했다.

'하이에나'의 키스신이 이토록 큰 사랑을 받는 이유는 8회까지 촘촘히 쌓아온 정금자와 윤희재의 서사 덕분이다. 짧고 굵었던 흑역사같은 연애 이후, 윤희재는 계속 정금자에게 다가갔지만 정금자는 윤희재를 밀어냈다. 윤희재의 조건 없는 순애보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하지만 가정 폭력에 시달리며 독해질 수밖에 없었던 정금자의 과거가 풀리며, 그가 윤희재의 마음을 선뜻 받아들일 수 없는 이유를 납득시켰다. 자신에게 트라우마를 안겨준 아버지가 찾아온 날 정금자는 그동안 숨겨왔던 과거의 아픔을 윤희재에게 털어놓았고, 어떻게든 정금자를 위로해 주고 싶었던 윤희재는 자신을 이용하라고 했다.

상상 못 할 깊은 상처가 있으나 어떠한 순간에도 수동적이지 않은 정금자와 사랑에 상처 받았으나 조건 없는 성숙한 사랑으로 위로해주는 윤희재의 키스는 뜨겁고도 격정적이었다. 앞에서 쌓아 온 서사가 더해져 더욱 애틋하고 특별한 키스신이 완성됐다.

이와 함께 서있기만 해도 섹시한 분위기가 뿜어져 나오는 두 배우의 호흡이 빛을 발했다. 비주얼은 물론, 대사를 주고받는 연기 합도 이들이 아닌 다른 정금자와 윤희재는 상상할 수 없게 한다.

이처럼 '하이에나'는 정글 같은 세상을 살아가는 하이에나 변호사들의 치열한 생존게임 속에 멜로를 엮어내며 사랑받고 있다. 불꽃 튀는 두 하이에나의 키스로 1막을 마무리한 가운데, 이번 주 시작될 2막에서는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이들은 또 어떤 새로운 사건을 마주하게 될지 기대를 더한다.

'하이에나'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