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EM(응급의학과) 전공의 4년 차 윤아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소주연. /사진제공=엘삭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EM(응급의학과) 전공의 4년 차 윤아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소주연. /사진제공=엘삭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이하 '김사부2')에 출연한 배우 소주연이 자신의 연애관을 밝혔다.

소주연이 5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김사부2’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소주연은 극 중 EM(응급의학과) 전공의 4년 차 윤아름 역으로 열연했다.

이날 소주연은 극 중 윤아름의 "특기는 금사빠, 취미는 짝사랑"이라는 대사에 얼마만큼 공감하냐고 묻자 "금사빠는 맞지만 짝사랑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엄연히 결이 다르다. 누군가를 혼자 좋아하고 지켜보는 걸 괴로워하는 편"이라면서 "사랑은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극 중 돌담병원의 간호사 박은탁(김민재 분) 같은 남자는 어떠냐는 질문에는 "자신의 마음을 직진으로 표현해주는 게 좋다"며 "돌려서 말하는 '츤데레'같은 스타일은 싫어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박은탁은 선을 지키면서 상대방을 배려할 줄 아는 남자"라며 웃었다.

‘김사부2’는 지난달 25일 27.1%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