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돌담병원의 청일점 간호사 박은탁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민재. /사진제공=냠냠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돌담병원의 청일점 간호사 박은탁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민재. /사진제공=냠냠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 출연한 배우 김민재가 “시즌3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재가 26일 오후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낭만닥터 김사부2’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민재는 극 중 돌담병원의 청일점 간호사 박은탁 역으로 열연했다.

이날 김민재는 시즌3가 제작된다면 어떨 것 같느냐는 물음에 "너무 좋을 것 같다. 욕심을 낸다면 김사부(한석규 분)를 어떻게 만나서 돌담병원에 오게 됐는지, 박은탁의 서사를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난 25일 27.1%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