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스러운 19금 춤에…17기 상철은 사과, 현숙은 부탁[TEN이슈]


17기 힐링 커플이 흔들리고 있다.

11일 상철은 과거 사생활 영상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많은 분들께 우선 양해의 말씀드리고자 한다. 한 커뮤니티에 제 모자란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논란이 될만한 행동이기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주의하고 깊이 생각하고 행동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상철은 "그 영상에서 보이는 모습으로 인해 저에 대해 추측하는 글들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며 "제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부끄러울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자부할 수 있으며, 항상 바르게 행동하고 정도를 지키려고 노력하며 살아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도 결국은 제가 한 행동의 결과이므로 저에 대한 비난은 감수할 수 있겠으나, 이로 인해 제 주변 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비난받는 상황은 견디기가 매우 힘들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17기 상철이 지난해 강원도 양양의 한 클럽에서 춤을 추는 모습을 포착한 영상이 확산했다. 영상 속 상철은 다소 수위가 높은 춤동작을 선보였다. 상철은 '나는 솔로'에서 유쾌하고 젠틀한 이미지로 시청자의 사랑을 받은 만큼, 방송 이미지와는 상반돼 충격적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이에 11일 현숙은 "우선은 저를 걱정하여 연락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말씀 드립니다. 럽스타그램을 만들자마자 이게 무슨 일인지"라고 적었다.

그는 "처음에는 그래도 그동안 제가 지켜봐왔던 모습을 믿으려 했지만, 다른 분들 말대로 제가 정말 사랑에 눈이 멀어 제대로 된 판단을 못하는 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영상을 올린 분께 따로 연락을 드렸습니다. 이러한 영상을 올린 이유가 방송 상 이미지와 다른 실체를 공개하려 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으니까요"라고 전했다.

현숙은 "그분의 답과 일성(상철 본명)이의 해명을 정리하면, 양양은 다른 지역에 놀러 갔다가 잠깐 들려 바닷가에서 본인들끼리 춤추고 놀다가 1시간 이내로 바로 서울로 오게된 상황이고 페스티벌은 기획자가 지인이라 매년 초대가 들어옴에도 한번도 가지 않다가 호주로 이민 가게 된 친구에게 좋은 추억 안겨주고 싶어 가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라고 설명, "문제의 그 영상은... 저 또한 받아들이기 어렵긴 한데... 그분들도 기획자 분의 지인으로, 바로 뿌리치기가 어려웠고 정말 찰나의 순간일 뿐이라고 하네요..."라고 덧붙였다.

또 "저희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짧은 영상과 사진들로 인해 이 친구가 오해를 받고 과도한 억측으로 비난받는 것이 마음 아파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부디 순간의 영상과 사진으로 추측성 평가를 하기보다는 5박 6일이라는 시간동안 보여준 모습으로 이 사람을 바라봐 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