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배우 이영애가 새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김정권 감독,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이 참석했다.

'마에스트라'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

그동안 지휘자를 소재로 한 드라마 하면 김명민 주연의 '베토벤 바이러스'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 부담감이 없었냐는 질문에 이영애는 "좋은 작품이지만 '베토벤 바이러스'가 방송된지 꽤 오래되지 않았나. 그 사이에 클래식이나 지휘와 관련한 작품이 많이 없었던 것 같다"며 "물론 그 작품도 좋지만 나도 자신 있다. 많은 배우들과 스태프분들이 열심히 해주셨고 감사한 분들이 많다. 기대하셔도 좋을듯하다"고 당부했다.

오는 9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