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사진 제공=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과 배인혁이 한밤중에 산 속 언덕 아래로 굴러 떨어져 기절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기획 김성욱, 연출 박상훈 강채원, 작가 고남정,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4회는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6.4%를 기록, 특히 극 중 박연우(이세영)와 사월(주현영)이 만나 회포를 푸는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이 8.4%까지 치솟았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4회에서는 ‘돌발 입맞춤’ 이후 박연우(이세영)를 신경 쓰며 선을 그으려는 강태하(배인혁)와 아픈 강태하를 걱정하는 박연우의 모습이 펼쳐져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 향방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강태하는 박연우와의 입맞춤 후 시도 때도 없이 뽀뽀 장면이 떠올라 ‘뽀뽀 지옥’에 빠져버렸던 상황. 특히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던 강태하가 회의 도중 ‘뽀뽀뽀’ 벨 소리가 들리자 버럭 화를 내는가 하면 박연우의 이름 세 글자만 들어도 화들짝 놀라는 등 격한 감정을 표출해 배꼽을 잡게 했다. 퇴근 후 집으로 돌아온 강태하는 박연우가 로봇 청소기로 컬링하는 모습을 목격, 박연우의 머리에 이상이 생긴 게 아닌지 의심이 들었고 다음날 박연우를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다.

박연우의 검진 결과 이상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 강태하는 박연우가 자신에게 했던 “난 진짜 조선에서 왔소”라는 말과 그간 박연우와 나눴던 대화들을 되새겼고 곧바로 홍성표(조복래)에게 조사를 부탁했다. 이어 박연우와 함께 병원을 나가려던 강태하는 자신의 팔을 붙잡으며 쓰러지는 여자로 인해 어린 시절 트라우마가 떠올랐고 갑작스럽게 호흡 곤란을 일으켰다. 강태하의 곁에 있던 박연우는 크게 놀라 당황했지만, 곧바로 강태하를 차분하게 끌어안으며 진정시켰다.

이후 강태하를 걱정하던 박연우는 홍성표에게 강태하의 건강 상태에 관해 물었고 홍성표는 “얼마나 건강하신데요”라는 말로 일관하며 박연우를 안심시켰다. 하지만 계속 강태하가 신경 쓰였던 박연우는 강태하의 방에 들러 악몽에 시달리는 강태하를 쓰다듬어주며 안정되도록 곁을 지켰다. 그러나 다음날 강태하는 “뭐든 속에 담아두지 말란 말이오. 가족 문제든 뭐든”이라며 챙겨주는 박연우를 향해 “어제 날 도와준 건 고맙지만 선은 넘지 말죠”라며 매몰차게 굴었다. 순간 울컥한 박연우는 강태하에게 “사람이 걱정돼서 하는 말을 꼭 그렇게 잘라먹어야 속이 시원하오?”라고 일침을 날렸지만, 오히려 강태하는 “지금 걱정해야 할 사람은 내가 아니라 박연우씨죠. 곧 할아버지 생신인데 잘 할 수 있겠어요?”라며 맞받아쳐 계약결혼의 아내 역할을 강조했다. 이에 박연우가 뭐든 배울 거라며 큰소리치자 바로 강태하는 자신의 집안에 대해 배울 수 있게끔 수업을 준비했고 박연우는 열정적으로 공부했다.

강태하의 집안 공부를 마친 박연우는 강태하와 함께 할아버지 강상모(천호진)의 생신 잔치에 참석했고, 그곳에서 조선시대 마천댁과 똑닮은 강태하의 고모 강해령(손소망)을 만난데 이어 죽마고우인 사월(주현영)과 조우해 짧은 회포를 풀었다. 늦은 밤 사월과 몰래 만나기로 약속한 박연우는 강상모에게 자수 선물을 전달하면서 “시댁에 처음 왔으니 오늘 자고 가도 될까요?”라는 폭탄 발언을 던져 강태하를 기겁하게 했다.

결국 할아버지 댁에서 강태하와 하룻밤을 보내게 된 박연우는 사월과 만나기로 한 뒤뜰에서 사월을 기다리고 있었던 상태. 그때 갑자기 바람이 불더니 나비 한 마리가 나타났고 이어 조선에서 봤던 신비로운 존재 천명(이영진)이 등장하자 박연우는 깜짝 놀라 뒤따라갔다. 같은 시각, 강태하는 박연우가 방에 없자 불안감에 휩싸였고 박연우의 핸드폰에 위치추적기를 설치해뒀다는 홍성표의 말에 따라 위치추적기를 활용해 박연우를 찾으러 나섰다. 박연우의 위치를 추적해 산속으로 들어온 강태하는 박연우를 찾아다니며 홍성표가 넘겨준 박연우와 관련된 정보들을 떠올렸고 마침내 박연우가 조선시대 사람이라는 것을 인지했다.

그런 가운데 산속을 헤매면서 천명을 찾아다니던 박연우가 ‘열녀’라고 쓰인 비석을 발견한 순간, 누군가의 소리가 들렸고 박연우가 언덕 낭떠러지 부분에 다다르자 낯선 그림자가 드리워져 위기감을 높였다. 다행히 강태하가 나타나 낯선 그림자가 자취를 감춘 바로 그때, 두 사람 사이에 흐르던 시공간이 멈추었고 강태하는 조선시대 강태하와 박연우의 모습들을 떠올리면서 대혼란에 빠졌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강태하가 박연우를 잡아주려다가 함께 언덕 아래로 굴러떨어지는 ‘동반 기절 엔딩’이 펼쳐져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멈췄던 시공간이 풀려 다시 움직인 뒤, 강태하를 돌아보던 박연우가 발을 헛디뎌 떨어질 것처럼 비틀거렸고 얼른 강태하가 달려와 박연우를 끌어안았다. 하지만 이내 두 사람이 언덕 아래로 추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