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넥스트도어 / 사진제공=KOZ엔터테인먼트
보이넥스트도어 / 사진제공=KOZ엔터테인먼트


보이넥스트도어(BOYNEXTDOOR)가 데뷔 후 처음으로 선 ‘2023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수상과 함께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펼치며 ‘대세 신인’의 위용을 뽐냈다.

보이넥스트도어(성호, 리우, 명재현, 태산, 이한, 운학)는 2일 인천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개최된 ‘2023 멜론 뮤직 어워드’(이하 ‘MMA2023’)에서 ‘글로벌 라이징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이로써 지난 5월 30일 데뷔한 보이넥스트도어는 ‘K 글로벌 하트 드림 어워즈’, ‘더팩트 뮤직 어워즈’, ‘2023 올해의 브랜드 대상’, 방콕에서 개최된 ‘슈퍼사운드 페스티벌’에 이어 ‘MMA2023’까지 데뷔 6개월여 만에 다섯 번째 시상식 트로피를 획득했다.

보이넥스트도어는 “음악을 사랑하고 무대를 사랑하던 소년들이 5월 30일 보이넥스트도어라는 이름으로 데뷔했고, 저희에게 정말 뜻깊은 원도어(ONEDOOR, 팬덤명)라는 사람들을 만나게 됐다. 저희가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던 것은 원도어 덕분이다. 앞으로 만들어 갈 청춘의 추억에 여러분이 함께 계시면 좋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이들은 이어 감격에 찬 목소리로 “데뷔 이후 있었던 모든 순간에 제 자리에서 열심히 해 준 멤버들, 많이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보이넥스트도어는 이날 시상식에서 ‘ALoHomora’라는 제목의 공연을 펼치며 탄탄한 가창력과 역동적인 퍼포먼스로 다재다능한 매력을 뽐냈다. 이들은 비가 내리는 듯한 LED 화면과 레이저 연출에 맞춰 등장한 뒤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알앤비(R&B) 장르로 편곡한 미니 1집 ‘WHY..’ 수록곡 ‘Crying’을 불렀다. 멤버들은 서툰 첫사랑을 끝낸 소년의 심정을 담담한 목소리로 풀어내 몰입감을 높였다.
사진=MMA 캡처
사진=MMA 캡처
이들은 이어진 미니 1집 타이틀곡 ‘뭣 같아’ 무대에서는 개성 넘치는 하이퍼 팝(Hyper pop) 사운드를 가미해 상처받은 소년의 치기 어린 마음을 힙하게 표현했다. 곡의 후반부에는 팀 특유의 자유로운 에너지 대신 40인의 댄서와 함께 절도 있는 댄스 브레이크를 꾸며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세계적인 댄스크루 저스트절크가 댄스 브레이크 안무 제작에 참여해 압도적인 규모의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보이넥스트도어는 오는 14일(한국시간) 마닐라의 필리핀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3 Asia Artist Awards IN THE PHILIPPINES’(2023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더 필리핀)에 출연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