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집안 싸움 벌어졌다…“XX야, 참다 참다 웃겨죽겠네”[TEN이슈]


개그맨 김원효가 KBS 출신 후배에게 분노했다.

지난달 30일 김원효는 "내시 하나 해놓고 무슨 박준형, 김병만 선배급처럼 얘기하네. 그만해라 이 XX야. 참다 참다 하는 짓이 웃겨 죽겠네"라는 글과 함께 한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2008년 KBS 특채 개그맨으로 입사 후 현재는 정치 유튜버로 활동 중인 김영민의 발언이 담긴 영상이었다. 김영민은 과거 '개그콘서트'를 통해 내시 캐릭터로 출연한 바 있다.

공개된 영상 속 김영민은 1234일만에 부활한 '개그콘서트'에 대해 "맥락 없이 '독도는 우리 땅' 부르면서 시사 코드 넣어도 상황에 맞으면 재밌는 건데 그러지 못했다. 연기 천재들이 아직 건재하니까 사이사이 재밌게 봤는데 전체적으로 봤을 땐 하나의 산업을 재건할 수 있는 귀한 기회를 그냥 소수의 인원이 알음알음해 먹고 끝내는 거 같아서 너무 마음이 안 좋았다"라며 부정적인 후기를 남겼다.

이어 "PD들은 왜 아직도 세상 바뀌는지 모르고 소파에 앉아서 '안녕하십니까' 하면서 들어오는 애들만 기다리나. 개그맨들한테 다 직접 전화 돌리고 잘 나가는 애들 찾아가서 바짓가랑이 붙잡고서라도 다 데려와서 더 재밌게 만들었어야지"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원효는 "다른 걸로 조회수 안 나오니 개그콘서트로 어그로 끌어 성공했네"라면서 "정치 얘기 실컷 하다가 개콘? 뜬금포? 왜 SNL 얘기는 안 해? 왜 코미디로얄은 안 해? 왜 스포츠얘기는 안 해?"라고 분노를 참지못했다.

이어 "네가 국회의원 되잖아? 그럼 내가 검사가 되어서 너 압수수색 할 거야"라고 덧붙였다.

한편 KBS2 '개그콘서트'는 2020년 21년만 종영했다 지난달 12일 부활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