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vN ‘어쩌다 사장3’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tvN ‘어쩌다 사장3’ 방송 화면 캡쳐


박경림이 '어쩌다 사장3'에 새로운 알바생으로 등장해 활약을 펼쳤다.

30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3’에 박경림이 첫 등장해 열정 가득한 알바생의 모습을 보였다.

가게에 첫 등장한 박경림을 보고 한효주가 놀란 모습을 보였다. 차태현은 "마침 잘 왔다"라고 말하며 박경림을 익숙하게 반겼다. 박경림은 "벌써 오픈을 한거야?"라며 친근하게 직욷늘에게 인사했다. 조인성은 박경림을 포옹으로 반기며 "벌칙부터"라고 농담을 던졌다. 박경림은 "뭐하면 돼?"라며 의욕을 보였다. 윤경호는 박경림의 등장에 "분위기가 바뀌었어, 맘 편하게 갈 수 있겠다"라며 박경림의 등장에 들뜬 모습을 보였다. 박경은도 "경림씨가 오니까 분위기가 확 산다"라며 반겼다.

김밥을 시식한 박경림은 "맛있다"라고 시식 소감을 말했고, 윤경호는 "계속 (김밥을) 만드셔야 합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경림은 "저는 그럼 김밥 파트에 있으면 되는건가요?"라고 물었다. 윤경호는 "여기는 시작일 뿐이구요, 모든 걸 아셔야 하기 때문에"라며 김밥을 만드는 것부터 인수인계를 시작했다. 박경림이 능숙하게 김밥을 싸는 모습을 보이자 박병은은 "밥 펴는게 다르다"고 말했다. 윤경호도 "스킬이 있으셔서"라고 김밥 고수 등장에 감탄 모습을 보였다.

김밥 코너에서 활약한 박경림은 카운터로 넘어가 차태현과 계산하는 업무를 소화했다. 박경림은 기분 좋은 대화로 손님들과의 대화를 주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조인성과 임주환은 식사 준비로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한 부부 손님이 식당에 첫 손님으로 방문해 대게라면을 주문했다. 임주환이 "대게라면이 조금 맵다"라고 말하자 손님은 "매우면 안돼요"라고 말했고, 손님이 하는 이야기를 듣고 있었던 조인성은 "안 맵게 해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음식을 기다리면서 손님들은 "완전히 (식당을) 바꿔버렸네. 저기 저 여자는 봉석이 마누라 닮았네"라며 신기해했다. 봉석이 마누라는 한효주가 최근에 출연한 작품인 '무빙'에서 조인성의 아내 역할 이름이었던 것. 이어 손님은 조인성을 신기한 듯 쳐다보며 "요리사 분 이름이?"라고 물었다. 조인성은 "저요? 조인성이라고 합니다"라고 대답했다. 손님은 놀라며 "조인성은 그 분 옛날 탤런트 아니냐, 진짜 그 조인성인가?"라고 궁금해했다. 조인성은 "맞아요"라고 답했고 손님은 "진짜 멋지게 잘생겼다. 조인성을, 탤런트를 다 만나"라며 신기해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