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시대 요리사의 꿈 다룬 영화 '수운잡방'
내달 2일 개봉 앞둬
아스트로 출신 윤산하·신예 김강민 사극 첫 도전
영화 '수운잡방' 포스터.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영화 '수운잡방' 포스터.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조선시대 사대부 선비였던 김유가 작성한 대한민국 최초의 조리서 수운잡방을 모티브로 한 영화 '수운잡방'에는 빛깔 좋은 음식들이 스크린 위를 수놓는다. 아스트로 출신 배우 윤산하와 신예 배우 김강민은 첫 사극 연기에 도전했음에도 흔들림 없는 연기력을 보여준다. 최근 '고려 거란 전쟁'에서 목종 역으로 열연을 펼치기도 했던 배우 백성현은 역시나 안정적인 사극 연기를 보여주며 영화의 중심을 잡아준다.

28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수운잡방'(감독 최연수) 관련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감독 최연수, 배우 윤산하, 김강민, 백성현이 참석했다. '수운잡방'은 과거시험 삼수생 양반 김유가 자칭 조선 최고의 요리사 계암을 만나 미식 세계에 빠져들며 자신이 진정 원하는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영화 '수운잡방' 스틸컷.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영화 '수운잡방' 스틸컷.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연출을 맡은 최연수 감독은 '드라마 스페셜 2021 – 보통의 재화'(2021), '드라마 스페셜 2021 – 비트윈'(2021)을 제작한 바 있다.

남성이 부엌에 들어가는 것이 예법에 어긋나던 조선 시대, 사대부 선비였던 김유가 작성한 대한민국 최초의 조리서 수운잡방을 모티브로 한 이유에 대해 최연수 감독은 "경북 콘텐츠 진흥원에 대상을 받은 작품이다. 흥미로운 소재라고 생각했다. 연출 제안을 해주셔서 선택하게 됐다. 사람들이 쉽게 재밌게 보면서 가치나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었다. '수운잡방'이 그런 작품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영화 '수운잡방' 스틸컷.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영화 '수운잡방' 스틸컷.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그룹 아스트로 출신의 배우 윤산하는 과거 삼수생, 천덕꾸러기 막내 도련님 김유 역으로 출연한다.

처음으로 사극 연기에 도전한 윤산하는 "말투에 신경을 많이 썼다. 현대극과 다르다 보니, 대본을 보면서 연습을 많이 했다. 평소에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상투를 트는 것과 한복을 입는 것이 마냥 쉬운 일이 아니더라. 좋은 경험 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한 김유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어떤 점에 중점을 두었느냐고 묻자 "긴장도 많이 됐다. 대본을 보면서 김유라는 캐릭터는 이 상황에서 어떤 마음일지를 가장 많이 생각했다. 모르는 부분이나 헷갈리는 부분은 감독님께 여쭤보기도 했다"라고 답했다.

같은 그룹인 아스트로의 차은우는 사극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을 먼저 한 선배로서 따로 연기 조언을 해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윤산하는 "은우 형이 먼저 사극을 찍었기에, 대사의 말투를 형은 어떻게 연습했는지 많이 물어봤다. 재밌던 것은 상투 트는 법을 많이 배웠다. 상투를 쓸 때, 인상을 찌푸려야 잘 나온다고 하더라. 조언을 많이 받았다"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영화 '수운잡방' 스틸컷.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영화 '수운잡방' 스틸컷.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배우 김강민은 절대 미각을 지닌 조선 재야의 요리 고수 계암 역을 맡았다.

처음으로 사극을 도전하면서 신경 쓴 부분이 많았다는 김강민은 "감독님과 여러 번 리딩을 하면서 말투를 잡아갔다. 백성현 선배님도 도움을 많이 주셨다. 계암은 신분이 천민이기에 자신의 꿈을 마음대로 할 수 없지만, 음식에 있어서는 진심이기에 프로페셔널한 느낌을 주도록 준비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극 중에서 김유 역의 윤산하와 같이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김강민은 "처음 둘이 만나서 리딩을 하는 날이 있었다. 내가 생각한 김유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그 이후로 귀여운 면도 많지만, 진중하게 촬영에 임할 때는 새롭게 느껴지기도 했다. 누구보다 일찍 와서 촬영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면서 성실한 친구라고 느꼈다"라고 설명했다.

평소에도 요리를 많이 하는 편이라는 김강민은 "집에서는 김치찌개, 순두부찌개, 된장찌개는 레시피를 보지 않고 할 수 있는 정도인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영화 '수운잡방' 스틸컷.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영화 '수운잡방' 스틸컷.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배우 백성현은 누명으로 조정에서 물러난 김씨 집안의 장자 김연을 연기한다.

최근 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에서 목종 역을 맡으며 다시금 인상적인 사극 연기를 보여준 바 있는 백성현. 첫 사극 연기를 도전한 윤산하와 김강민에게 따로 조언을 해준 바 있냐는 질문에 백성현은 "조언을 한다는 것도 과분한 것 같다. 두 분이 처음이라고 하셨지만, 처음 같지 않았다. 준비를 잘 해오셔서 현장에서는 캐릭터로 붙다 보니, 신을 만들어간다는 재미가 있었다. 감독님께서 굉장히 섬세하시다. 촬영 내내 큰 힘이 되었고, 두 분께도 좋은 경험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음식을 따로 먹는 장면은 없지만, 영화 속에 나오는 음식 중에서 가장 먹고 싶었던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백성현은 "역할 자체가 사대부적 성격을 가지고 있다. 조선판 꼰대 같은 느낌이다. 아쉽더라. 먹어보고 싶더라. 현장 갈 때마다 음식 냄새가 끝내주는데, 근처에도 못 가봤다"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영화 '수운잡방'은 12월 2일 개봉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