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미려 "둘째 희귀병, 출산하자마자 직감…내 탓 같았다"('금쪽상담소')


[종합] 김미려 "둘째 희귀병, 출산하자마자 직감…내 탓 같았다"('금쪽상담소')
[종합] 김미려 "둘째 희귀병, 출산하자마자 직감…내 탓 같았다"('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캡처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캡처
김미려, 정성윤 부부가 청결 문제로 갈등을 털어놨다.

3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개그우먼 김미려, 배우 정성윤 부부가 등장했다.

김미려, 정성윤은 2013년 10월 결혼해 슬하에 딸, 아들을 두고 있다. 김미려는 "첫째 딸이 초등학교 3학년, 10살이다. 원래 수줍음이 많았는데 지금은 대답도 씩씩하게 한다"라고 전했다. 셋째 계획에 대해 정성윤은 "아예 생각이 없다. 저에게 육아는 군대 다시 가는 느낌이다. 첫째, 둘째 키울 때 체력의 한계를 느꼈다"고 말했다.

김미려는 10년 차 전업 대디 남편임에도 청소, 요리 등 집안일은커녕, 아이들 씻기는 것조차 제대로 하지 않는다며 정성윤에 대한 불만을 털어놨다. 정성윤 본인도 씻지 않아, 아내가 부르는 별명이 일명 '썩은 발'이라고 한다. 정성윤이 발톱도 깎지 않아 두꺼운 발톱을 직접 관리 해주고자 김미려가 마당에서 정성윤의 발톱을 갈아준 적도 있다고 한다.

김미려는 "얼마 전에 마당 있는 주택으로 이사했다. 8월 정도였는데 마당에서 (발톱) 갈아서 두꺼운 걸 얇게 반들반들하게 만들더라. 8월의 크리스마스인 줄 알았다"라며 정성윤의 부족한 위생 관념을 지적했다.

김미려 부부는 청소에 학을 떼서, 이사 온 후에 '각방'을 쓰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김미려는 지저분한 남편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에 정성윤은 육아하느라 힘들어서 씻지 못한 것뿐이라고 해명해 부부 사이 팽팽한 입장 차이를 드러냈다.

김미려는 "매체를 통해 남편이 육아하고 그런 좋은 이미지로 돼있다. 제가 만들어준 거다. 옷, 빨래들을 그냥 방치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남자들이 자면서 땀을 많이 흘리지 않다. 티셔츠를 며칠 입는데, 얄미운 냄새가 난다"라고 말했다. 정성윤은 "아기 키울 때 3~4일간 안 씻을 때도 있다. 땀을 안 흘리면 그냥 넘어가기도 했다"고 전했다. 정형돈이 "육아하다 보면 못 씻을 수도 있다"며 정성윤의 입장을 지지하자 이윤지는 "다른 건 몰라도 아이들 씻기는 건 제대로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반박했다.

고민을 확인한 오은영 박사는 정성윤이 육아를 전담하게 된 이유에 대해 물었다. 정성윤은 "자의로 하게 된 건 아니고 어쩔 수 없이 하게 됐다"며 김미려의 수입이 '가성비'가 좋기에 자연스럽게 자신이 육아를 전담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미려는 "이젠 아이들이 다 컸기 때문에 육아에 전념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살림도 안 하고 씻지도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정성윤은 빨래는 잘 못해도 쓰레기는 잘 치우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오은영 박사는 정성윤의 청결 문제가 육아하면서 더욱 심해진 건지 물었다. 정성윤은 "최근 들어서 쳐져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오은영 박사는 원래 청결에 문제가 없던 사람이 문제를 보이면, '우울감'을 느끼고 있을 수 있다고 설명하며 전업 대디인 정성윤이 '육아 우울증'을 겪고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성윤은 육아로 힘들었을 당시 아내 김미려가 스케줄을 마친 뒤, 차에서 자고 와 서운함에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며 우울감이 있었던 것 같다고 동의했다.
[종합] 김미려 "둘째 희귀병, 출산하자마자 직감…내 탓 같았다"('금쪽상담소')
[종합] 김미려 "둘째 희귀병, 출산하자마자 직감…내 탓 같았다"('금쪽상담소')
[종합] 김미려 "둘째 희귀병, 출산하자마자 직감…내 탓 같았다"('금쪽상담소')
 김미려는 "아이 혀가 턱에 비해 큰 거다. 그래서 숨을 잘 못 쉬었다"고 전했다.
김미려는 "아이 혀가 턱에 비해 큰 거다. 그래서 숨을 잘 못 쉬었다"고 전했다.
정성윤은 둘째 아들이 태어난 떄를 회상, 앰뷸런스 타고 병원에 가며 "살려주세요"만 외쳤던 일을 털어놓았다. 김미려는 아이가 태어난 순간부터 정상적이지 않다는 걸 직감했다며, 인터넷 검색을 통해 아이가 희귀병 '콜라겐 결핍증'일 수 있겠다고 추측했다고 한다. 김미려는 "낳자마자 느꼈다. 턱이 왜 이렇게 작지 싶었다"며 "산후조리도 안 했다. 조리원에 있으면 다른 아기들 울음 소리가 들린다. 우리 아기도 없는데 내가 왜 여기 있어야 하지 싶어서 못 한다"며 눈물을 보였다.

김미려는 "아이 혀가 턱에 비해 큰 거다. 그래서 숨을 잘 못 쉬었다"고 전했다. 또한 "둘째 아이라서 방심했나"라는 자책감도 느꼈고 "믿을 수가 없었다"고도 했다.

정성윤은 아이가 아팠을 시절에 혼자였으면 절망에 빠졌겠지만, 아내 김미려의 긍정적인 모습들을 보며 버텨왔다고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김미려가 '자아 강도'가 높은 사람이라 그로 인해 힘듦도 버틴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반면 정성윤은 새로운 일을 할 때 긴장과 불안이 올라오는 사람이기 때문에 육아가 힘들었을 수 있다고 알리며, 그의 내면을 더 파고들고자 했다. 이내 정성윤은 어디서도 말하지 못했던 전업 대디로서의 고충을 고백해 상담소 가족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