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프리다'가 막을 내렸다.

16일 EMK뮤지컬컴퍼니에 따르면 '프리다'는 지난 15일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이번 시즌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소향, 알리, 김히어라, 전수미, 리사, 스테파니, 임정희, 정영아, 이아름솔, 최서연, 박시인, 허혜진, 황우림 등은 탄탄해진 완성도를 선보이며 새로운 매력으로 뛰어난 활약을 이어가며 폭발적인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뮤지컬 '프리다'는 매 티켓 오픈마다 공연 전체 카테고리 상위권에 안착하는 것은 물론 실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며 입소문을 불러일으키기도. 모든 무대를 혼신의 힘으로 빚어낸 프리다 역 김소향은 "나의 모든 것을 쏟아 낸 '프리다'는 내가 어른이 되어가는 시간이었다. 마지막 조명이 꺼지는 순간에 굉장히 행복하게 이별할 수 있었다"라며 마지막 공연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또 "관객 여러분들이 '프리다'의 주인공이고, 각각의 고통을 지니고 있는 프리다 그 자체이다. 여러분의 인생과 그 옆에 있는 누군가를 사랑하고 또 사랑하길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알리는 "'프리다'를 탄생시킨 작가님의 위트를 담아내고 싶었다. 내 안의 풀리지 않은 이야기, 숙제를 해결하기 위해 늘 고민하고 기도했으며, 그림과 붓을 내 몸과 마음이라 여기며 함께했다"라며 지난 순간을 떠올렸다. 공연장을 찾은 관객을 향해 "인생은 언제나 빛날 것이고 샴페인을 들 것이라 생각하셨으면 좋겠다"라며 공연 기간 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했다. 김히어라는 "프리다의 인생을 살아볼 수 있는 감사한 기회였다. 더불어 뮤지컬 '프리다'를 사랑해주시고 함께해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뮤지컬 '프리다'는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사고 이후 평생 후유증 속에 살면서도 자신의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키며 삶의 환희를 잃지 않았던 프리다 칼로의 마지막 생애를 액자 형식으로 풀어낸 쇼 뮤지컬. 인생의 마지막 순간 '더 라스트 나이트 쇼' 게스트로 출연하게 된 프리다는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있었던 일들과 만났던 인물들을 상징하는 레플레하, 데스티노, 메모리아와 함께 인생에 관해 이야기하며 깊은 감동과 뜨거운 열정을 선보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