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범죄도시3' 포스터
/사진=영화 '범죄도시3' 포스터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이 국내 개봉 전 해외 158개국에 선판매됐다.

22일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범죄도시3'이 해외 158개국에 선판매 되는 쾌거를 이뤘다. '범죄도시3'은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 역)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 역)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 역)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다.

'범죄도시3'는 국내 개봉 전 대만, 홍콩, 베트남 등 주요 아시아 국가와 북미, 중동,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 158개국에 선판매, 해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또한 대만, 홍콩, 몽골을 포함한 아시아 주요 국가는 한국과 동시기 개봉 예정이다.

'범죄도시3' 해외 배급사 케이무비엔터테인먼트는 "'범죄도시3'는 지난해 1269만 관객을 돌파하며 대한민국 대표 프랜차이즈 시리즈로 등극한 '범죄도시' 시리즈의 신작이라는 사실만으로 세일즈 초기부터 해외 바이어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괴물 형사로 다시 돌아온 마동석 배우 특유의 통쾌한 액션과 유머 그리고 시리즈 최초 두 명의 빌런으로 2배 더 강력해져 돌아온 시리즈 세 번째 작품에 대한 기대를 바탕으로, 대만, 홍콩, 베트남을 비롯한 아시아 주요 국가들뿐 아니라, 북미, 중동, 호주, 뉴질랜드, 영국 등에서 동시기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범죄도시3'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