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희화화한 것 절대 아냐"
"열심히 하는 모습이 귀여워서"
"당사자에게도 직접 사과"
개그맨 김태균/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김태균/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김태균이 생방송 중 그룹 (여자)아이들의 외국인 멤버의 서툰 한국어 발음을 흉내낸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태균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6일 '컬투쇼' 특선 라이브에 출연했던 (여자)아이들과의 생방송 인터뷰 중 외국인 멤버의 서툰 한국어를 따라했던 것에 대해 불편하셨던 분들과 (여자)아이들의 팬분들께 사과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희화화하고자 한 것은 절대 아니"라며 "열심히 억양을 맞춰나가는 모습이 귀여워서 따라했던 것인데 분명히 불편하게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연히 당사자에게 연락해서 사과했다"며 "그와는 별개로 제 실수에 대해 다시 사과의 글을 올린다"고 했다.

끝으로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상대방의 입장을 배려하며 진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여자)아이들은 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이들 중 슈화(대만), 우기(중국), 민니(태국)가 외국인 멤버다.

다음은 김태균 사과문 전문.

지난주 8월 6일 목요일 컬투쇼 특선라이브에 출연했던 (여자)아이들과의 생방송 인터뷰 중에 제가 아이들의 멤버들중 외국인 멤버의 서툰 한국어를 따라했던 것에 대해 불편하셨던 분들과 (여자)아이들의 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희화화하고자 한 것은 절대 아니고 열심히 억양을 맞춰 나가는 모습이 귀여워서 따라했던 것인데 분명히 불편하게 보였습니다.

당연히 당사자에게 연락해서 사과의 뜻을 전달했고 그와는 별개로 제 실수에 대해 다시 사과의 글을 올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상대방의 입장을 배려하며 진행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