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 SBS '미우새' 방송 화면.


배우 이태성이 아들 한승이의 깜짝 생일파티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이태성은 서른여섯 번째 생일을 맞이해 한승이의 깜짝 이벤트를 받았다.

지난 방송에서 이태성은 아들의 열 번째 생일을 맞이해 히어로 슈트부터 사탕 콜라 실험까지 취향에 꼭 맞춘 특별한 생일 파티를 열어줘 유쾌함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반대로 생일을 맞이한 이태성이 열 살 인생 첫 이벤트를 준비한 한승이의 깜짝 생일 축하를 받았다.

이태성은 귀가하자마자 생일 축하 이벤트 소품으로 꾸며진 집안 풍경과 기다렸다는 듯 생일 축하 피아노 연주를 하는 아들의 모습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또한 미역국을 조리해 밥상을 차려준 한승이에게 "살다 보니 아들에게 미역국도 받아보네"라며 대견해 했다.

이후 아빠가 좋아하는 초콜릿과 촬영장에서 주로 시간을 보내는 그를 위해 이름을 새긴 간이 의자, 손수 제작한 일일 쿠폰까지 선물하는 세심한 아들의 마음씨에 또 한 번 감동했다.

한승이의 진심이 담긴 편지를 건네받은 이태성은 한참 말없이 편지만 읽어 내려가다 결국 눈물을 참지 못했다. 홀로 자신을 키워준 아빠 이태성에 대한 고마움이 담겨 있었던 것. 이태성은 그런 자신을 지켜보며 함께 눈물을 흘리는 아들을 꼭 껴안고 함께 부자지간의 애틋한 정을 나눴다.

이날 밤 이태성은 친한 지인과 만나 저녁을 먹으며 육아 공감대를 형성, 현실 아빠의 고민과 싱글 대디의 고충을 털어놨다. 아빠가 TV에 나오는 연예인임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는 한승이가 그런 자신 때문에 혹여나 상처받는 일이 생길까봐 걱정이 된다며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그는 과거 한승이를 기르며 겪었던 일들과 경제적인 문제, 가장으로서의 책임감까지 이제껏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고백해 모벤저스와 MC들의 눈물샘까지 자극했다. 그런 가운데에도 잘 자라준 아들과 곁에서 함께 잘 보살펴준 어머니를 향해 미안함과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이태성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애틋한 순애보를 간직한 주영우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