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성 '미우새' 스페셜 MC 출연
이태성 '싱글대디' 사연
'미우새' 모벤져스 울컥하게 만든 고백
이태성/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태성/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태성이 '미우새'에서 10살 아들과 일상을 소개한다.

22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이태성이 스페셜 MC로 등장한다. '안방극장의 황태자'로 사랑받은 이태성은 등장과 동시에 '모벤져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싱글대디'로서 아들에게 가장 미안했던 사연도 공개해 모벤져스의 공감과 응원을 동시에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성이 나오자 모벤져스 어머니들은 "화면에서 손해 보는 것 같다"라며 훤칠한 실물 외모에 폭풍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태성도 유쾌한 입담으로 모벤져스의 관심에 보답했다.
이태성/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태성/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태성은 평소 자신이 김종국 못지 않은 절약가임을 밝히면서 "10살 짜리 아들이 있다"고 공개했다.

이태성의 고백에 모벤져스는 "일찍 철들었다"며 칭찬했다.

또한 이태성은 "하늘나라에 와이파이가 있어요?" 라고 물어본 아들의 순수한 일화를 밝혀 모벤져스를 울컥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태성은 지난 2012년 SNS를 통해 7세 연상 일반인과 혼인을 했고, 돌이 지난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하지만 2015년 이혼해 홀로 아들을 키우고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