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컬투 김태균./사진=텐아시아DB
컬투 김태균./사진=텐아시아DB


컬투의 김태균이 마스크 1만장을 기부했다.

(주)크레타와 컬투 김태균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방역마스크 약 1만장을 지원했다

이번 기부는 서울시 홍보대사로 활동중인 김태균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김태균의 이 같은 선행은 지난해 미세먼지 예방을 위한 마스크 5만장 기부에 이어 두 번째다.

김태균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추가 감염자가 나지 않았으면 하는 작은마음에서 (주)크레타에 기부를 제안했고 이를 흔쾌히 수락해 기부가 성사되어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면역력이 상대적으로 약한 아동들이 위험에 노출되는 상황이 염려되는 마음에 기부를 제안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