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경남/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김경남/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김경남이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 캐스팅됐다.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9일 “김경남이 MBC가 오는 봄 선보일 새 월화극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조진갑(김동욱)의 비밀수사관이 되는 과거 제자 ‘천덕구’ 역할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무원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임명된 후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를 다룬 사회 풍자 드라마다.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짚어냈던 김반디 작가가 집필을 맡고, ‘드라마 페스티벌-터닝 포인트’와 ‘군주-가면의 주인’을 연출했던 박원국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김경남은 카리스마와 의리를 겸비한 뒷골목 해결사 ‘천덕구’ 역을 맡아 조진갑과 함께 극의 한 축을 이룬다. 학창 시절 스승이었던 조진갑과 10년 만에 재회한 천덕구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조진갑의 비밀 수사관이 되어 세상의 무수한 갑질과 용감하게 함께 맞서는 모습을 보일 예정.

지난 해 MBC ‘이리와 안아줘’로 2018 MBC 연기대상 신인상 수상하고, SBS ‘여우각시별’로 2018 SBS 연기대상 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활약한 김경남의 연기가 기대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