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 홍혜걸·여에스더 부부/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홍혜걸·여에스더 부부/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홍혜걸·여에스더 부부가 갱년기 부부의 위태로운 ‘자급자족 섬’ 생존기를 선보인다.

지난 19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홍혜걸이 ‘요리 알파고’ 정준호에게 질투를 느끼고 갱년기 아내 여에스더를 위해 난생 처음 요리에 도전했다. 그러나 홍혜걸은 젖은 접시를 옷으로 닦는가 하면 손으로 맛을 보는 등 위생적이지 못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경악케 했다. 아내에게 만큼은 합격점을 받아내며 ‘편의점 도시락 부부’의 변화된 식탁을 예고했다.

오는 26일 방송될 ‘아내의 맛’ 4회에서는 홍혜걸과 여에스더 부부의 ‘좌충우돌’ 섬 여행이 담긴다. 홍혜걸이 여에스더가 갱년기를 겪기 전 함께 했던 외도 여행을 떠올리며 섬 여행을 준비한 상황. 하지만 두 사람의 여행은 여지없이 ‘모닝 부부싸움’으로 시작됐다.

여에스더가 배를 타기 위해 필요한 주민등록증을 가져오지 않은 것. “다시 가서 가져오자”는 홍혜걸과 “임시방편이 있을 테니 우선 가자”는 여에스더의 의견이 충돌했다.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싸움으로 인해 현장은 싸늘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섬에서 두 사람은 ‘벌레와의 전쟁’에 돌입했다. 숙소로 잡은 민박집의 방안에 벌레들이 가득해 평소 벌레를 싫어하는 여에스더가 기겁한 것. SOS를 청하는 여에스더에게 보인 홍혜걸의 반응이 어떨지 궁금증이 궁금해진다.

밥을 먹어야하는 상황에서 두 사람은 결국 폭발했다. 싱싱한 해산물 파티를 예상하고 섬을 찾은 두 사람에게 섬 안 식당이 모두 문을 닫았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진 것. 설상가상 섬 안에는 편의점도 없었다. 이에 부부는 자체 어업에 나섰고 홍혜걸은 바다에 들어가기도 했다.

‘아내의 맛’ 4회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