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원진아(위), 윤유선(아래)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원진아(위), 윤유선(아래)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배우 원진아, 윤유선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류보라, 연출 김진원)에서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작진은 21일 갈등이 절정에 달한 원진아, 윤유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할멈(나문희)은 강두(이준호)에게 행복하라는 말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강두는 자신에게 다가오는 문수(원진아)를 밀어냈지만, 문수는 포기하지 않고 슬픔에 빠진 강두의 곁을 지켰다. 결국 강두가 자신을 위로하는 문수의 손을 잡으며 가슴 설레는 로맨스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행복한 일상을 되찾는 듯했지만 윤옥(윤유선)이 강두와 문수의 다정한 모습을 목격했다.

사진의 문수, 윤옥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로 긴장감을 높인다. 윤옥은 분노에 휩싸인 얼굴로 문수를 쏘아보고 있고, 문수 역시 윤옥을 단단히 마주하고 있다. 문수는 상처받은 얼굴로 눈물을 흘리고 있어 가슴을 아리게 한다. 상처를 줄 때도 있었지만 서로에게 의지하며 살아온 문수와 윤옥이 이토록 감정을 폭발시키게 된 사연에 관심이 쏠린다.

쇼핑몰 붕괴 사고 현장에서 문수를 목격한 윤옥은 문수가 어떤 일을 하는지 알게 된다. 이로 인해 윤옥이 배신감을 느끼게 되는 것. 상처를 건드리는 윤옥의 말에 문수 역시 참지 않으며 안쓰러운 모녀의 갈등이 고조될 예정이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그동안 남겨진 사람들의 아픔에 집중하며 사고가 남긴 상처를 생생하게 그려왔다. 점차 회복되는 듯 보였던 문수와 윤옥의 사이에 여전히 진행형인 상처를 조명할 전망이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작진은 “문수와 윤옥의 갈등은 두 사람이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언젠가는 거쳐야 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두 모녀의 가슴 절절한 눈물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가슴에도 짠한 울림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