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OCN ‘애타는 로맨스’/사진제공=가딘미디어
OCN ‘애타는 로맨스’/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에서 김재영이 송지은을 향한 감정 변화를 느끼며 흥미진진한 삼각관계가 그려지고 있다.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에서 김재영은 이유미(송지은)의 둘도 없는 절친이자 남사친의 정석을 보여주는 정현태로 분해 나날이 여사친 이유미에 대한 마음이 깊어지는 애틋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 하는 중이다.

극 중 정현태는 이유미가 차진욱(성훈)과 가까워지는 것을 느끼며 왠지 모를 불편한 기색을 보여 왔으며 점점 더 이유미에 대한 자신의 감정 때문에 혼란스러워 해 보는 이들의 맘을 아리게 하고 있다.

특히 지난 7회에서 정현태는 이유미에게 “어떨 것 같아? 다른 여자들이 나 막 좋다고 줄서가지고 내가 너랑 안 놀아주면?”이라고 이유미를 살짝 떠보며 자신의 마음을 내비쳐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보였다.

이어 운동기구 위에서 넘어지려는 이유미를 잡아주며 갑자기 그녀를 와락 끌어안고 애정 어린 눈빛으로 그녀를 바라보는가 하면 “어때? 아무느낌 없어?”라고 물으며 긴장감을 불어넣더니 훅 치고 들어오는 남사친의 모습으로 여심까지 쫄깃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이유미를 보는 정현태의 애틋한 눈빛에 두 사람의 완벽한 케미까지 더해지면서 두 사람을 응원하는 마니아들을 대거 양성하는 동시에 애로 커플(차진욱, 이유미 커플)을 지지하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도 흔들고 있는 상황.

앞으로 졍현태가 계속해서 이유미에 대한 감정이 깊어지며 둘 사이가 새로운 관계로 발전할 수 있을지 아니면 그녀의 둘도 없는 남사친으로 계속해서 남아 있게 될지 두 사람의 앞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김재영은 남사친의 정석을 보여주며 여심을 심쿵하게 만드는데 이어 송지은(이유미)과 성훈(차진욱)의 관계를 질투하는 듯 자신의 혼란스러운 마음에 어쩔 줄 몰라 하는 감정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애타는 로맨스’는 매주 금, 토, 일 0시 모바일 앱 옥수수를 통해 선공개 되며 월, 화 오후 9시 OCN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