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살림남2’ 일라이 / 사진제공=KBS
‘살림남2’ 일라이 / 사진제공=KBS


‘살림남2’ 일라이 / 사진제공=KBS
‘살림남2’ 일라이가 “애초에 결혼을 빨리 하는 게 꿈이었다”고 말했다.

일라이는 1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 기자간담회에서 이와 같이 말했다.

일라이는 “원래 빨리 결혼을 해서 아이도 빨리 낳고 싶었다. 아이가 커서 뛰어놀 때, 나도 같이 놀아주는 게 꿈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일라이는 조혼의 장점을 털어놨다. 그는 “안정적이다. 행복해졌다. 일을 할 때, 날 서포트해주는 존재가 생겨서 좋다. 집에 갔을 때도 날 기다려주는 사람이 있어서 좋다”며 행복하게 웃었다.

이어 일라이는 단점에 대해 고민하던 중 “직업이 아이돌이라 일을 하며 눈치가 좀 보인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그 외엔 특별히 단점이 었다”며 사랑꾼의 면모를 과시했다.

한편, ‘살림남2’는 졸혼남 백일섭·만혼남 정원관·조혼남 일라이까지 각기 다른 세대별 스타들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살림의 의미를 되새기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 @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