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이제훈, 조한철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배우 이제훈, 조한철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내일 그대와’ 조한철이 이제훈을 달랬다.

10일 방송된 tvN ‘내일 그대와’(연출 유제원, 극본 허성혜)에서는 두식(조한철)이 유소준(이제훈)에게 충고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유소준은 신성규(오광록)의 죽음을 수상하게 생각했고, 이에 두식을 찾아갔다. 두식은 “인정하기 싫겠지만 사고사 맞다”라고 전했다.

유소준은 “아저씨는 분명 뭔가 알고 있다. 아니라면 이때까지 행동들이 말이 안되지”라며 “뭐에요, 감추고 있는 게?”라고 질문했다.

두식은 “소준아 너도 알겠지만 네 미래가 좀 안 좋다. 네가 있는 것보다 더 안 좋을 수도 있다”며 “너 벌어질 일, 막아보려다가 더 안 좋은일에 휘말리게 돼. 그래서 미래를 몰랐으면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