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송선미 / 사진제공=MBC
배우 송선미 / 사진제공=MBC


송선미가 목소리 재능 기부를 했다.

31일 MBC 측은 배우 송선미가 MBC ‘함께 사는 세상 희망 프로젝트 나누면 행복’(이하, ‘나누면 행복’)에 내레이션으로 재능 기부를 했다.

송선미가 참여한 ‘나누면 행복 – 희망나누리 특집’에서는 경기도 시흥의 한 중증장애인거주시설에서 살아가고 있는 민재와 동민이의 사연을 소개한다.

친부모의 아동학대로 인해 뇌병변 장애 1급이라는 장애를 안고 살아가게 된 두 아이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눈시울을 붉힌 송선미는 “하루 빨리 아이들의 상처가 치유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여의도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녹음은 송선미의 차분하고 진정성 있는 목소리로 마무리 됐다고.

송선미가 내레이션 한 MBC ‘나누면 행복’ 305회 방송은 오는 2월 2일 새벽 12시 55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