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루이 / 사진=MBC ‘아육대’ 방송화면 캡처
루이 / 사진=MBC ‘아육대’ 방송화면 캡처


‘아육대’에서 또 다른 일본 출신 스타가 탄생했다.

지난 30일 오후 5시15분 방송된 MBC ‘설특집 2017 아이돌스타 육상 양궁 리듬체조 에어로빅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서는 60m 여자 달리기 결승전이 진행됐다.

이날 결승전에서 모인 시선은 여자친구 유주에게 집중됐다. 3회 연속 우승을 앞두고 있는 유주를 견제할 인물로는 H.U.B 루이가 주목받았다. 결국 독보적인 스피드로 유주를 제치고 결승 1위에 올라섰다.

일본 국적의 루이는 ‘아육대’를 위해 2달간 훈련했다.

설 명절 스타탄생의 보고가 된 ‘아육대’에서 일본 출신 스타가 탄생했다.

30일 오후 5시15분 방송된 MBC ‘설특집 2017 아이돌스타 육상 양궁 리듬체조 에어로빅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서는 60m 여자 달리기 결승전이 진행됐다.

이날 결승전에서 모인 시선은 여자친구 유주에게 집중됐다. 3회 연속 우승을 앞두고 있는 유주를 견제할 인물로는 ‘루사인볼트’ H.U.B 루이. 하지만 언제 유주에게 시선이 모였냐는 듯 루이는 시작부터 이목을 끌었다. 결국 독보적인 스피드로 유주를 제치고 결승 1위에 올라섰다.

루이는 ‘아육대’를 위해 2달간 훈련했다고 전해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