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양미라/사진제공=JTBC ‘힙합의 민족2’
양미라/사진제공=JTBC ‘힙합의 민족2’


양미라가 ‘힙합의 민족2’에서 직접 쓴 랩 가사를 선보인다.

6일 방송되는 JTBC ‘힙합의 민족2’에서는 도전자들의 1대 1 데스매치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는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출연해 화제를 낳은 양미라의 무대가 펼쳐진다.

양미라는 지난 ‘크루 영입전’에서 브랜뉴 팀에 영입됐다. 당시 브랜뉴 팀은 양미라의 잠재력과 독특한 음색을 높이 샀지만 다른 가문에서는 “영입된 게 신기하다. 브랜뉴 가문에서 최약체라고 생각한다”고 평했다.

그러나 이번 1대 1 데스매치에서 양미라는 자작 랩으로 경연에 나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양미라는 ‘몇 해 째 따라오는 검색어 성형’, ‘그냥 예뻐지고 싶었던 건데’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이야기에 대한 심경을 가사에 담았다. 그녀가 가사에 직접 담은 솔직한 이야기에 프로듀서들 역시 눈시울을 붉혔고 관객들도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양미라는 “그동안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다 담아 냈다”며, “누가 이길 것 같냐”는 MC의 질문에 “져도 상관없다. 정말 즐기러 나온 것이기 때문에 진다해도 후회는 없을 것 같다”고 당차게 말했다. 이에 양미라가 선보일 무대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힙합의 민족2’는 6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