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힙합의 민족2’ 하이라이트 팔로알토·지투 / 사진제공=JTBC
‘힙합의 민족2’ 하이라이트 팔로알토·지투 / 사진제공=JTBC


‘힙합의 민족2’에 프로듀서를 디스하는 당찬 여배우가 등장한다.

JTBC ‘힙합의 민족2’ 측은 “오는 7일 방송에 블랙넛의 ‘100’으로 래퍼들을 충격에 빠트리는 도전자가 출연한다”고 밝혔다. ‘100’은 대한민국 유명 래퍼 100명을 거칠게 디스한 곡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특히 가사 내용 중 하이라이트 가문을 저격하는 내용이 담겨 있어 프로듀서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베일에 감춰진 여배우가 블랙넛의 ‘100’을 부르자 프로듀서들은 “이 곡을 듣게 될 줄 몰랐다” “이 곡을 고르다니 배짱이 대단하다” 등의 말을 하며 환호성을 질렀다. 하이라이트 가문을 향한 디스 부분에서도 이 여배우는 멈추지 않고 당차게 가사를 이어갔다. 치타는 “저 분은 하이라이트 팀에 가기 싫은가 보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이라이트의 지투(G2)는 “어려보이는 참가자가 저렇게 (우리를 향해) 디스를 하다니 두고봐야겠다”며 원망어린 심사평을 해 녹화장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과연 래퍼들을 향한 디스 곡을 당당하게 소화한 여배우의 정체는 누구일지, 오는 8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힙합의 민족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