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베네딕트 컴버배치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코리아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베네딕트 컴버배치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코리아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닥터 스트레인지’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14일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처음 마블 스튜디오로부터 출연제안을 받았을 때, 흥분을 감출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그런데 당시에 연극을 하고 있어서 개봉 목표시기를 맞출 수 없었다. 그런데 내가 연극을 끝나고 일정을 조정해서 출연이 가능했다. 동기 부여를 크게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닥터 스트레인지는 유머도 있고, 사연도 있는 사람이다. 이런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었던 것은 굉장히 흥미진진한 경험이었다. 이 영화 안에 드라마도 있고, 코미디·액션도 풍부하다. 충분히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닥터 스트레인지’는 불의의 사고로 절망에 빠진 천재 신경외과 의사가 새로운 차원의 세계를 깨닫고 세상을 구할 강력한 능력을 얻게 되면서 히어로로 거듭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25일 국내 개봉.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