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아임 파인 땡큐’의 정체는 개그맨 김기리였다.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나왔다고 전해라 백세인생(이하 ‘백세인생’)’과 ‘아임 파인 땡큐’의 대결이 그려졌다.

아임 파인 땡큐는 ‘복면가왕’ 최초로 듀엣곡 대결에서 랩만으로 승부해 관심을 모았다. ‘백세인생’과는 합동랩을 선보이기도 했다.

김기리는 ‘백세인생’과의 대결에서 떨어진 후, 로꼬의 ‘니가 모르게’를 불렀다.

그는 “절대 올라갈 생각은 하지 않았습니다. 3라운드까지 올라갈 생각도 하지 않았습니다. 깔끔하게 2라운드까지 준비해 온 김기리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Mnet ‘쇼미더머니’에서 두 차례 제의를 받은 비화도 밝혔다. 출연을 거절한 이유에 대해서는 “저를 괄시하고 멸시하려는 제작진의 의도가 너무 보였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