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내딸 금사월
내딸 금사월


김지영과 이태우가 엄마 송하윤을 다시 만났다.

2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홍도(송하윤)가 자신의 자녀 임이랑(김지영), 임우랑(이태우)과 눈물의 재회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랑은 우랑의 입학식을 앞두고 홍도를 떠올렸다. 그러나 이랑은 이내 씩씩하게 “내가 엄마 몫까지 챙겨주겠다”며 우랑을 달랬다.

그 순간, 두 사람의 눈앞에 홍도가 나타났다. 홍도는 우랑과 이랑을 차례차례 껴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이랑은 “정말 내 엄마가 맞냐. 닮은 사람 아니냐”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랑은 홍도의 품에 안겨 “어디 갔다 이제 왔냐. 내가 엄마가 얼마나 보고 싶었는지 아느냐”고 오열해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셨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