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뮤뱅
뮤뱅


가수 손승연이 감성을 자극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19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는 손승연이 ‘미스 버건디’로 무대에 올랐다.

이날 손승연은 흠잡을 데 없는 가창력과 뛰어난 랩 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개그맨 김기리가 랩 피처링으로 무대에 함께 올라 완벽 호흡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손승연은 ‘미스 버건디(MS. BURGUNDY)’에서 스타일리시한 감성 보컬과 함께 랩까지 직접 구사하며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 눈길을 끌었다. 고전적인 소울 감성과 트렌디한 힙합 비트가 적절하게 조화된 이번 신곡에서 손승연은 래퍼로의 도전은 물론 창법에도 과감한 변화를 시도했다.

이날 ‘뮤직뱅크’에는 조권, 레인보우, 브레이브걸스, 뉴이스트, 손승연, 포미닛, 유승우, 여자친구, 임팩트, 조정민, 정슬기, 크로스진, 더블에스301, 틴탑, AOA 크림, 스텔라, 브로맨스, 전설 등이 출연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BS2 ‘뮤직뱅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