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냉부
냉부


‘냉장고를 부탁해’ 쌈디가 타블로의 가정이 부러워 좋아요 버튼을 누른다고 말했다.

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연출 성희성, 홍인기, 소수정, 박다은, 전휘제)에서는 대중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환상의 힙합 형제 타블로와 쌈디가 출연했다.

MC 김성주는 “싱글이신데 타블로 가족이 부럽진 않냐”고 물었다. 쌈디는 공감하며 “제가 SNS 좋아요 누르는 거가 형 가족 사진이랑 하루 사진이다”라고 말했다.

타블로는 이어 “그런데 쌈디는 자기가 어디선가 놀고있는 사진을 보낸다”라고 말했다.

이에 MC진은 “타블로도 나가서 함께 놀면 되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타블로는 “그건 그렇다, 그렇지만 나갈 수는 있는데 들어올 수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