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김광석
김광석


20주기를 맞은 고(故) 김광석의 앨범이 재조명되고 있다.

2015년 음악서비스 지니에서 김광석 앨범 스트리밍, 다운로드 소비는 18%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네티즌들이 다시 故김광석을 추억하며 그의 음악을 다시 찾아 듣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음악서비스 지니(www.genie.co.kr)DJ가 오늘의 선곡 코너에 ‘ 김광석 20주기, 그를 추억합니다’라는 타이틀로 고 김광석 앨범 수록곡을 들려줬다. 하루 만에 네티즌들 사이에 9만건 이상이 조회됐다. 또한 스트리밍 건수도 전일 대비 711% 증가했다.

음악서비스 지니에 따르면 2015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들은 김광석 노래는 ‘서른 즈음에’였다. 뒤이어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사랑했지만’ 등이 뒤따랐다.

KT뮤직 관계자는 “80-90년대 젊은이들의 고뇌와 사랑을 노래한 김광석을 추모하며 그의 노래를 찾는 네티즌들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세월이 흘러도 김광석노래는 네티즌들의 심금을 울리는 명곡으로 기억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KT뮤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