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내 사위의 여자
내 사위의 여자


배우 이상아가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했다.

4일 첫 방송된 SBS 새 아침드라마 ‘내 사위의 여자’에서는 정미자(이상아)가 박태호(길용우)와 심상치 않은 사이로 등장했다.

정미자는 남편 박태호와 시어머니로부터 사랑받지 못하는 며느리 이진숙(박순천) 대신 박태호와 그의 어머니의 관심과 애정을 받는 인물이다.

‘내 사위의 여자’를 통해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이상아는 변함없는 미모와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어머님은 내 며느리’후속으로 방송되는 ‘내 사위의 여자’는 아들이 되어버린 사위를 우여곡절 끝에 장가보낸 장모, 그리고 그 사위와 결혼한 여자의 슬픈 운명으로 인해 벌어지는 갈등과 증오, 그리고 화해와 사랑의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서하준 양진성 박순천 장승조 등이 출연한다.

‘내 사위의 여자’는 4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금요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내 사위의 여자’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