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인피니트
인피니트


“그간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많이 했는데, 이번엔 좀 더 색다른 일상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

남성 아이돌그룹 인피니트가 또 한 번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나선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준다’는 취지의 리얼리티는 다수의 아이돌그룹이 인지도를 높이고, 인기를 얻기 위한 수단으로 곧잘 이용했다. 인피니트 역시 데뷔 초부터 각종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솔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어느덧 데뷔 6년 차의 가수이다. 이번에는 어떤 진솔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인피니트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IFC몰 CGV에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쇼타임 인피니트’ 제작발표회를 열고, 소감과 각오 등을 밝혔다.

먼저 말문을 연 건 리더 성규. 그는 “인피니트가 ‘쇼타임’ 촬영을 하게 돼 기분 좋게 생각한다. 오랜만에 멤버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찍는 것이라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우는 “개인적으로 ‘쇼타임’을 통해 하지 못한 일상을 하고 싶다. 인피니트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편안하게 즐겨달라”고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조슬기
조슬기
‘쇼타임 인피니트’는 데뷔 6년 차에 접어든 인피니트의 고민과 성찰, 멤버들 간의 관계를 통해 진정한 아티스트로 거듭나는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다. 데뷔 초 리얼리티에서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갈등과 고민에 초점을 맞출 계획인 것.

‘쇼타임 인피니트’는 데뷔 6년 차에 접어든 인피니트의 고민과 성찰, 멤버들 간의 관계를 통해 진정한 아티스트로 거듭나는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다. 데뷔 초 리얼리티에서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갈등과 고민에 초점을 맞출 계획인 것.

호야는 “모든 가수들이 그렇듯 ‘새로운 모습을, 더 멋있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라는 당연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쇼타임’에서는 당연한 고민을 하고 있는 우리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보여드릴 것”이라고 흥미를 높였다.

아울러 “그 고민을 통해서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인피니트는 ‘쇼타임’을 통해 멤버들과의 관계에 대해 집중 조명한다.
조슬기
조슬기
성규는 “6년 동안 지내면서 사소한 다툼이 있었다. 최근 우현과 다툼이 있었는데, 3일 동안 대화를 하지 않았다. 소주를 한 잔 하면서 이야기를 나누며 풀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연출을 맡은 윤미진 PD는 “첫 회의 내부 시사에서 굉장히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인피니트에게 ‘입덕’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설정 없이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일상의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있는 그대로, 사람다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인피니트. ‘쇼타임’을 통해서 어떤 매력을 드러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10일 오후 6시 베일을 벗으며,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전파를 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