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박혁권이 전노민을 구했다.

30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최영(전국환)이 왕의 교지를 받고 홍인방(전노민)을 추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인방은 순군부에게 압송되는 과정에서 길태미(박혁권)를 만났다.

길태미는 자신을 발견하고 칼을 빼들려는 병사들에게 “지금 내가 여기서 칼을 뽑으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지 않느냐”라며 협박했다.

삼한 제일검 길태미에 두려움을 느낀 병사들은 결국 홍인방을 두고 도망쳤다. 길태미가 이어 홍인방을 풀어주자 홍인방은 “사돈밖에 없다”라며 기뻐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