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전노민과 박혁권이 최종원을 배신했다.

2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홍인방(전노민)과 길태미(박혁권)가 이인겸(최종원)을 배신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인방은 자신을 죽이러 온 땅새(변요한)를 이인겸과 최영(전국환)이 보낸 첩자라고 생각했다. 이에 분노한 길태미는 배신감에 휩싸였다.

이때 정도전(김명민)이 홍인방을 찾아가 안변책을 통과시켜주면 이성계(천호진)로부터 힘을 얻을 수 있다고 설득했다.

도당에서 표결이 있던 날 이인겸은 자신에 차서 안변책에 반대하는 이들은 일어나라고 말했다. 그러나 기대한 만큼의 수가 일어나지 않자 당황했다. 이인겸이 당황하며 찬성하는 사람을 부르자 최영은 물론 홍인방, 길태미가 일어나자 배신감에 몸을 떨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